윤종신

2019.08.09 23:18 from Life note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_id=201907061147001

 

윤종신이 들려 줄 이방인의 노래 “미루고 미루다 이제 떠납니다”

윤종신(50)이 한국을 떠난다. 방송 활동도 접는다. ‘2020 월간 윤종신 이방인 프로젝트’(NOMAD PROJECT)를...

news.khan.co.kr

그때의 종신이 형은 확실히 뮤지션이라고 불리는 석원이 형, 해철이 형에 비해서는 그냥 노래 잘하고 말 잘 듣는 동생 같은 느낌의 보컬이었다. 하지만 2집 "SORROW"에 이르면 천재성은 약하지만 그만의 담백하고 깔끔한 감성이 인상적이었다. TV에 많이 출연을 하지 않아서 그렇지 라디오에서의 그는 그 시절부터도 참 재치 있고 말 잘하는 사람이었다. 

 

이 인터뷰에서도 그렇지만 이전 어딘가에서도 정석원, 신해철이라는 천재들 사이에서의 깊은 열등감을 이야기했었다. 하지만 과연 지금 그의 성취는 그들보다 못한가? 아니 비교보다는 확실한 그만의 성취를 이루었음은 분명하다. 당시 활동하던 가수들 중에서 아직도 음악적으로도 대중적으로도 오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이는 그가 거의 유일하다. 더구나 트렌디하고 젊은 감성도 잃고 있지 않다.  

 

무엇보다 그는 꾸준하고 성실하다. 그것은 정석원, 신해철이 갖고 있지 못했던 그만의 천재성이 분명하다. 질(qualty)은 일정 수준의 양(quantity)이 있을 때 촉발된다는 사실은 다른 누구보다 그가 실증해주고 있다. 그뿐이랴 공인, 연예인으로서 자기 관리 측면에서도 그는 탁월하다. (그의 인스타그램은 딸과 아들과 가족의 이야기로 가득하다.)   

 

나에게는 해철이 형이 별과 같은 동경의 대상이라면 종신이형은 닮고 싶은 롤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 안주할 법도 한데 그는 또 지금껏 쌓아 올린 모든 것을 훌쩍 내려놓고 또 새로운 길을 가려한다. 이것부터 배워야 할까나? 

Posted by honeybadger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