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답고 있는 회사가 인터넷 회사이다 보니 모바일의 성장과 함께 주변에 창업을 하시는 분들도 많고, 창업과 관련된 이슈도 많다. 특히 최근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 등이 IPO, 인수, 합병을 통해서 창업자들이 대박 난 케이스를 보면서 부러워도 하고 이야기도 많다. 시의적절하게 모바일이라는 새로운 기회의 시장이 도래한 것도 창업이 늘어난 주요한 이유일 것이다. 하지만 우리 주변에 회자하는 아주 달콤한 성공케이스들이 많고 과거 유선웹 기반보다 확실히 모바일 환경으로 인해서 기회와 가능성이 높아진 것은 맞지만 역시 창업, 스타트업은 쉬운 일이 아니다. 조금 더 정확하게는 어떤 현실적인 리스크가 존재할지 감히 상상하기 어렵다. 그럼에도 창업이라는 선택을 하시는 분들은 아마도 자신의 사업아이템에 대한 열정과 믿음이 강하거나 창업 자체를 인생의 최종적인 혹은 아주 중요한 목표로 삼는 분들일 것이다. 그리고 천성적으로 리스크보다는 기회를 더 크게 생각하는 성향이 강하지 않을까 생각된다. 더불어 현실적으로 일정 정도의 현실적인 어려움을 극복할 여건이 될 것이다. (부자일 수도 있고, 투자를 받았을 수도 있고, 허리띠 졸라매고 일정 기간을 버티기로 맘 먹었을 수도 있고 저마다 다르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창업의 기회와 가능성, 열정에 대한 이야기들은 많지만 그만큼 큰 현실적인 문제들에 대해서는 많은 이야기들이 없는 것이 아쉬운 대목이다. 당장 월급 못 받고 몇 년 버텨야 하는데 다 그게 가능한 분들인가? 아님 그 정도는 능히 감내할 수 있을 정도의 열정이 있는 사람이 창업을 하게 되는 것인가? 하는 의문이 든다.

 

전부는 아니겠지만 벤처 1세대 혹은 2세대 성공 신화를 가지신 분들 중 많은 분들이 경제적으로 부유했다는 것도 중요하게 봐야 할 점이라고 개인적으로는 생각한다. 당장 애들이 있고 월급으로 생활을 유지하는 사람이라면 창업에 대한 생각이 있어도 쉽지 않을 것이다. 누군가는 열정의 부족으로 이야기할 수도 있겠으나 열정과 책임감은 또 다른 이야기이다. 아마도 그래서 많은 VC들이나 창업자들이 상대적으로 리스크가 적은 대학생이나 20대에 창업을 권하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딱 이런 상황에 걸려있는 분들이 있다. 나름 아이템도 있고 창업에 대한 열정도 있지만 현실적인 리스크로 인해 생각만 하고 있는 분들. 누군가는 그럼 창업이라는 꿈을 이루기 위해 일정 기간 재테크를 해서 시드머니를 만들거나, VC나 엔젤을 통해 투자를 받을 노력을 하라고 할 수도 있다. 그런데 개인적으로는 회사일 하면서 개인적인 창업 준비하는 것도 일정 정도는 반칙이고 쉽지 않다.

그런 분들을 보면서 그런 생각이 들었다. 그런 그들의 열정과 아이템을 회사에서 키워주면 어떨까? 물론 창업이라는 의미는 굉장히 떨어지지만 회사 입장에서는 신규 사업 아이템을 얻을 수 있고, 창업을 하고 싶은 분들은 현실적인 리스크를 줄이면서 자신의 아이템을 현실화 시킬 수 있다. 과거에는 사내벤처라는 이름으로 활성화 된 제도였는데 이제는 거의 찾아보기 힘들게 되어 버렸다. 물론 제한적인 리소스를 갖고 있는 회사가 개인 하나하나의 아이템들에 대한 투자를 하기도 힘들고, 그 중에서도 옥석을 가려내야 하기도 하고, 현재 주력인 사업에 대한 집중이 아닌 다른 곳에 대한 집중도 어려운 일일 것이다. 하지만 자신이 발의한 아이템에 대해서는 정말 성공을 위해 열과 성을 다하지 않을까? 누군가에게 받은 미션보다 그래서 훨씬 좋은 결과가 나올 확률이 높다 생각한다. 그리고 그 자체가 R&D 기능을 수행한다. 비록 사업적 좋은 결과를 얻지 못하더라도 그 과정 자체가 무형의 중요한 자산이 될 수 있다.

회사생활을 하다 보면 가끔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내고 싶고, 자신이 세상을 바꾸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아마도 창업을 생각하시는 분들은 이에 대한 의지가 강한 분들 일 것이다. 그래서 매일 같이 반복되는 또는 조직적으로 주어지는 업무에 대한 회의가 들기도 한다. 또 조직내의 성장이라는 관점에서 의도된 것은 아니지만 기회 자체가 박탈되는 경우도 있다. 그런 경우에 자신이 생각한 아이템을 자신이 책임지고 조직 내에서 성장시켜 보는 기회를 갖는 다는 것은 매우 매력적인 일이다. 보상, 승진, 복지 등의 직원관리 수단보다 훨씬 회사 입장에서도 생산적일 수 있다 생각한다. 물론 원하는 모든 이들에게 기회를 줄 수는 없을 것이다. 냉철한 선별이라는 것도 필요할 것이다.

열정이 넘치지만 수동적인 일들만 해서 힘들어하고, 꼭 하고 싶은 아이템은 있지만 나가서 할 자신이 없고, 창업으로 정말 회사에 필요한 인재인데 이별을 해야하고안타까운 일들이 보면 이러한 방식도 한번 깊게 고민해 볼 수 있는 대안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Posted by honeybadger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