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 책 욕심도 많고 그 책이 가득 들어 있는 서재에 대한 욕심도 많다. 아! 물론 현재까지는 소장에 대한 욕심이 더 크다. 그래서 책은 매달 꾸준히 사지만 한 달에 책은 월간지를 제외하고는 4~5권 정도 밖에 읽지 못한다. (이 점이 항상 문제다. 책을 조금 더 효과적으로 읽을 수 있는 방법이 없는지 내내 고민이다)

현재 쓰고 있는 방의 반은 전적으로 나의 공간이지만 반은 와이프의 옷으로 가득 차 있다. 서재와 옷방의 조합이라고 할까? 처음에는 별 문제가 없었으나 이제 책이 꽤 많이 늘어나서 방의 반 정도를 책상과 책꽂이로 꾸며 놓았음에도 자리가 부족해지고 있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더 넓은 공간과 멋진 가구들을 눈여겨 보게 된다. 백화점에 가도 가구가 위치한 층을 기웃거리게 된다. (대체로 가구는 전자제품과 붙어있기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인의 집에서 사면으로 둘러쳐진 책장과 빼곡히 꽂혀 있는 책과 DVD, 게임타이틀, 멋지게 구성된 홈시어터 시스템과 콘솔게임기와 PC를 보고는 더욱 서재에 대한 욕심이 커져만 간다. 생각 같아서는 그 모든 것을 갖추고 싶지만 결혼한 유부남, 한 아이의 아빠 입장에서는 꽤 사치스러운 욕심인 것이 사실이다. 결국 하나 하나 장만하는 쪽으로 생각을 정리하기는 했다.

서재 하면 떠오르는 장면이 하나 있다. 영화 “세븐”에서 7가지 죄악을 조사하기 위해서 모건 프리먼이 단테의 신곡과 초서의 켄터베리 이야기를 도서관에서 읽는 장면이 그것이다. 일반 범죄 스릴러라는 장르에서는 별로 어울리지 않는 장면이기도 했고 텅빈 도서관에서 책에 빠져 있는 그의 모습이 노년의 롤모델 처럼 느껴져 꽤 인상 깊었다. 더구나 바흐의 G선상의 아리아가 BG로 깔리고…(여담이지만 모건 프리먼은 그 많은 책을 멀리하고 카드게임에 열중하고 있는 도서관 경비원들에게 그러한 행동이 죄악이라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세븐을 고품격 스릴러의 반열에 올리는 중요한 장면이기도 하고, 모건 프리먼의 캐릭터를 형상화 하는 장면이지만 그 장면에서 난 고즈넉한 그 분위기에 짧지만 꽤 강렬하게 취했다.

나만의 도서관을 갖기는 힘들겠지만 자그마한 나만의 서재는 꽤 멋지게 만들고 싶다. 물론 지금의 단순한 하드웨어(멋진 책상과 책꽂이, 각종 전자제품 등)에 대한 동경이 아니라 정말 독서와 글쓰기에 대한 열정도 더 가져야 할 듯 하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TAG 서재,
Posted by honeybadger 트랙백 0 : 댓글 0
팀장 리더십 상세보기
밥 애덤스 지음 | 위즈덤하우스 펴냄
리더가 갖춰야 할 리더십의 기본과 핵심, 그리고 실전 지침들을 상세하게 소개해 어떠한 상황과 현장에서든 최선의 선택과 결정을 할 수 있는 리더로 이끄는 방법을 전한다. 직장안에서 그리고 직장 밖에서 사람들을 효율적으로 지도하고 관리하는데 필요한 리더십 관련 지식과 기술을 총망라하여, 자기혁신과 리더십에 대한 실질적이고도 구체적인 조언을 담고 있다. 이 책은 일반적인 리더십 이론서가 아니다. 하나의 관점이나

리더쉽 관련 책은 한번도 읽어본 적이 없는데 몇 달전부터 읽기 시작했고 지리하게 끌다가 어제서야 다 읽었다.
(개인적으로 자기개발류의 책에 별 취향이 없기도 하고...)
리더도 아니고 리더가 되야 하겠다는 절박함도 없지만, 그래도 동료들과 함께 일하면서 멋진 아우라를 풍기는 사람이 되고 싶었다고 할까?

물론 이 책을 읽고 코칭이라던가 임파워먼트라던가 요즘 이슈가 되고 있는 리더쉽 관련 이슈들을 알게 되었고 전적으로 그러한 개념에 동의한다. 하지만 해외 리더쉽 전문가가 작성한 글이다 보니 국내 기업, 국내 정서와는 다른 부분이 많은 것도 사실이다.

느낌 상으로 이론적, 이상적인 이 책의 주장과 정반대로 행동하는 것이 현실에서는 더 효과적일 수도, 더 좋은 리더쉽 방법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그럼에도

"리더쉽은 실과 같다. 밀면 그 모양이 변화되고 밀리지 않지만 끌면 그 모양을 유지한채 끌려온다"

라는 구절은 리서쉽의 정수와도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학교에서 부터 직장까지 참 많은 리더들을 만나왔다. 현명한 리더, 감성적인 리더, 인간관계를 중시하는 리더, 업무를 중시하는 리더, 남자다운 리더, 섬세한 리더 등등등 그 리더들 중에서 그래도 마음으로 따랐던 리더들의 공통점은  "비전을 제시하고 누구보다 더 열심히 그 비전을 향해 몸소 희생하고 실천하는 리더였던 것 같다" 그들을 보며 나도 나중에 그 자리에 서면 꼭 그렇게 되야겠다는 생각을 했지만 마음처럼 쉽지는 않은 길인 것 같다. 아직은 비전을 바라볼 투명한 눈도, 몸소 희생할 희생정신도, 실천할 강인한 추진력도 부족하니 말이다.
그리고 또 하나 서로 웃고 즐겁게 일하는 것도 무엇보다 중요한 것 같다. 즐거움 만큼 일에 대한 열정을 불러일으키는 것도 없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책의 내용은 충분히 만족스럽지는 않지만 리더쉽이라는 개념에 대해  체계적인 접근 필요성이 있다는 화두를 던져준 책으로서 의미가 있는 것 같다.

Posted by honeybadger 트랙백 0 : 댓글 0
애들이 읽으면 안되는 책들 : 기사보기

역시 지식에 이르는 길은 어려울수록 더 큰 힘을 발휘하는 것 같다. 그렇다면 나는 "애"인가? "어른"인가? 어느 부분에서는 애일테고 어느 부분에서는 어른일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든 부분에서 어른인것처럼 굴어온 것은 아닐까? 이제 어렵게 배우고 익힐 때인 것 같다
TAG 지식,
Posted by honeybadger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