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황 1=회사원 유모(33)씨 가족은 요즘 국민은행 신용카드만 쓴다. 지난 5월 이사하면서 주택담보대출을 받았을 때 국민은행 신용카드 발급과 함께 3개월에 200만원 이상 쓰는 조건으로 금리를 0.01%포인트 할인받았기 때문. 자연스레 그동안 지갑 안에 들어 있던 여러 장의 신용카드들은 자동 정리됐다.


#상황 2=1일 서울 현대백화점 신촌점. 추석을 앞두고 쇼핑객이 북적이는 가운데 예전에 1층 로비와 10층 통로에 놓여 있던 현대카드의 이동식 부스가 자취를 감췄다. 대신 10층 현대백화점 고객센터 내에 현대카드 직원이 나와 있었으나 이곳까지 올라와 카드 발급을 신청하는 고객은 좀처럼 찾아보기 힘들었다.

현대·롯데·삼성 등 전업계 신용카드사들이 ‘잔인한 계절’을 맞고 있다.

2003년의 ‘카드대란’을 극복하고 경영이 정상화 궤도에 접어들었으나 은행계 카드사들의 공격적인 마케팅, 체크카드의 소득공제 확대, 길거리 회원 모집 전면 금지 등 곳곳에서 암초를 만나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이날부터 백화점이나 영화관 등의 출입구와 통로에서 신용카드 회원을 모집하는 것을 전면 금지했다. 윤보현 금감원 수석검사역은 “카드사들이 구성한 자체 점검반이 경쟁사를 감시하는 ‘크로스 체크’를 벌인 뒤 이달 중순 그 결과를 통보받는다”며 “길거리 모집이 적발되면 강력한 제재를 내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롯데카드는 이날부터 롯데백화점·마트 내 이동식 부스를 모두 철거하고, 고정식 부스 운영에 들어갔다. 이 회사 관계자는 “이동식 부스 철거로 고객 입점 시간에 맞춰 ‘기동력 있는’ 마케팅을 벌일 수 없게 되는 등 중요한 고객 유치 채널을 잃었다”며 “은행계와의 경쟁이 더욱 어렵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지난 1분기 기준 전업계의 카드발급수와 가맹점수는 각각 4382만장과 1059만곳으로 은행계(3952만장, 591만곳)를 압도하고 있으나 시장점유율(이용금액 기준)은 41.6%(38조7117억원)로 오히려 은행계 58.4%에 뒤지고 있다. 여기에 회원수 1013만명으로 ‘업계 맏형’ 역할을 해 온 LG카드가 신한금융지주에 넘어가면 전업계 카드사는 삼성·롯데·현대 등 3개사만 남게 된다. 이럴 경우 전업계 점유율은 44.9%(신한카드 제외)에서 27.2%로 뚝 떨어진다.

설상가상으로 재정경제부도 8월 말 내놓은 세제개편안에서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는 체크카드의 소득공제율을 신용카드보다 5%포인트 많은 20%로 확대키로 했다. 체크카드 발급에는 은행 계좌가 필요해 수신 기능이 없는 전업계는 체크카드 이용액의 0.5%를 은행에 수수료로 내놔야 한다.

황현택 기자 ⓒ 세계일보&세계닷컴(www.segye.com

[세계일보 2006-10-02 08:12]    

Posted by honeybadger 트랙백 0 : 댓글 0


대한민국 남성은 40대, 여성은 30대가 가장 왕성한 소비력을 보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남성들은 주로 음식점과 주유소에서 카드를 많이 썼고, 여성들은 대형할인점에서의 사용액이 가장 컸다. 서울신문이 2일 국민은행 KB카드 고객 900만명의 지난 7∼8월 두 달간의 카드사용 내역을 분석한 결과 남성의 경우 40대의 사용액이 1조 64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여성은 30대가 6162억원을 써 최고를 차지했다.


남성은 먹고 마시는데, 여성은 쇼핑에 주력

20대와 30대 남성은 각각 카드 사용액의 17.31%와 16.36%를 일반음식점에서 사용해 주로 ‘먹고 마시며´ 카드를 긁었다. 반면 20대 여성은 사용액 중 11.93%를 전자상거래에 썼다. 전자상거래가 카드 사용액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20대 여성이 유일하다.30대 여성의 경우는 대형할인점(16.92%)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남성의 경우 40대와 50대는 주유소의 비중이 각각 11.46%와 11.66%로 가장 컸고,60대는 병원비가 11.45%로 1위를 차지했다. 일반음식점 사용액은 남성의 모든 연령대에서 1∼3위를 기록했다. 반면 30대 이상 여성은 모두 대형할인점에서 가장 많이 카드를 사용하고 있었다. 백화점 사용액도 남성은 모든 연령대에서 7위 밖으로 밀렸지만, 여성은 모든 연령대에서 7위 안에 들었다.30대 이상 여성들의 홈쇼핑 이용액도 모두 5위를 기록했다.

젊은여성 소비주도층 부상

40대 이상에서는 남성의 카드 사용액이 여성보다 두 배 이상 많았으나 30대는 남성 9102억원, 여성 6162억원을 기록해 성별 격차가 좁혀졌다.20대에서는 여성의 사용액이 2359억원으로 남성의 사용액 1981억원을 능가해 유일하게 역전 현상이 벌어졌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20∼30대 여성의 소비가 상대적으로 강한 것은 여성이 남성보다 사회 진출이 빠른 측면도 있지만 최근 여성의 사회진출이 두드러졌기 때문”이라면서 “젊은 여성들이 소비 주도층으로 급부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유소가 최대 사용처

150개 주요 카드 가맹점 가운데 모든 연령대로부터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곳은 단연 주유소였다.

주유소 사용액은 남성 20대와 30대에서 2위,40대와 50대에서 1위,60대에서 2위를 차지했다. 여성도 20대에서 4위,30대에서 3위,40대에서 2위,50대에서 3위,60대에서 4위를 기록했다.

특히 남성의 경우 자동차보험 등 손해보험료가 모든 연령대에서 6위 안에 들 정도로 큰 비중을 차지했지만, 여성의 손해보험료는 모두 7위 밖으로 밀렸다.

학원, 골프연습장도 복병

남녀 구분없이 40대가 되면 학원비가 크게 증가했다. 학원비는 남성이나 여성 모두에서 40대를 제외하고는 7위 안에 들지 못했다. 그러나 40대의 경우 학원비가 남녀 모두 6위를 기록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학원비는 대부분 현금으로 지급된다.”면서 “40대의 카드 사용액에서 학원비가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만 봐도 사교육비 부담이 그만큼 큰 것을 알 수 있다.”고 밝혔다.

남성 50대와 60대는 골프연습장에서 카드 사용액의 2.75%와 3.10%를 쓰고 있었다. 이들의 골프연습장에서의 1인당 월평균 사용액은 30만원으로 모든 카드 가맹점 가운데 가장 높은 단가를 기록했다.

이창구기자 window2@seoul.co.kr

[서울신문 2006-10-03 09:06]    

Posted by honeybadger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