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통업계의 ‘영토확장 전쟁’이 슈퍼마켓으로 번지고 있다. 신세계와 삼성테스코 등 대형 마트(할인점) 업체들이 대형 슈퍼마켓 출점을 잇달아 선언하고 나섰다. 이미 슈퍼마켓 사업에 진출한 GS나 롯데 등도 대규모 출점 계획을 세우면서 반격의 고삐를 당기고 있다. 대규모 유통업체들의 이 같은 움직임은 매장 면적 3000평 규모의 대형 마트가 앞으로 2∼3년 안에 포화 상태로 접어들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 이에 따라 300∼500평 규모의 대형 슈퍼마켓에서 새로운 돌파구를 찾고 있다.》

○ 영토확장 전쟁 본격화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내년 1월 개장할 경기 광명점은 350평 규모의 ‘미니 이마트’이며, 기존에 확보한 대규모 용지는 모두 사용한 만큼 앞으로 미니 이마트를 늘려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형 마트 업계 부동의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이마트는 그동안 매장 면적 3000평 이상 규모의 점포 개발에만 주력해 왔다.

이에 대해 이마트는 “규모만 작을 뿐 슈퍼마켓과는 다르다”고 주장하지만 유통업계는 “사실상 슈퍼마켓과 경쟁하는 업태가 될 것”으로 평가했다.

대형 마트 업계 2위인 삼성테스코 홈플러스는 내년 중 슈퍼마켓인 ‘익스프레스’를 30곳 이상 출점하기로 했다. 홈플러스는 이미 익스프레스 개발 전담 사업부를 운영하며 전국에 익스프레스 점포 31개를 운영하고 있다.

기존에 슈퍼마켓을 운영하는 대형 유통업체들의 반격도 거세다.

슈퍼마켓 업계 1위인 GS리테일은 내년 중 ‘GS수퍼마켓’의 점포를 전국적으로 20곳 이상 늘릴 계획이며, 롯데그룹 계열사인 롯데슈퍼는 내년 중 전국에 12개 점포를 추가 출점하기로 했다.

이랜드그룹 계열사인 킴스클럽 마트도 내년 중 중국에 30개 점포를 낼 방침이다.

○ 대형 마트 부지 고갈이 주 원인

대형 마트를 세울 수 있는 마땅한 땅이 고갈된 것이 주 원인이다.

신세계 이달수 홍보과장은 “예전엔 대형 마트가 평균 15만 명이 되는 상권에 약 3000∼5000평 규모로 문을 열었다”며 “최근엔 출점 경쟁이 가속화되면서 경쟁이 치열한 상권이나 6만∼8만 명의 소도시에는 점포 사이즈를 대폭 줄여 출점한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대형 마트 출점에 따른 지역 주민단체의 극심한 반발로 정부와 정치권이 잇달아 규제를 강화하면서 이를 회피하기 위한 수단으로 출점 규모를 소형화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교보증권 박종렬 연구위원은 “대형 유통업체들의 슈퍼마켓 시장 진출은 가뜩이나 어려운 중소 영세 슈퍼마켓 업체들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쳐 이에 따른 갈등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황재성 기자 jsonhng@donga.com

[동아일보 2006-12-19 04:55]    


규모로 보면 별 것 아니지만 항상 슈퍼마켓, 편의점은 중요한 유통채널임에는 분명하다. 소비자의 트렌드가 확연하게 잡힌다는 점이 그렇고 어찌되었든 티끌모아 태산아니겠는가?
TAG 마트
Posted by honeybadger 트랙백 0 : 댓글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 LCD TV·올리브유등 프리미엄 제품 매출 신장세 뚜렷
"차별화된 가치추구 2만弗시대 소비성향 나타나"
이마트 '2006 소비트렌드'

올 한해 소비자들은 경기에 아랑곳없이 풍요로운 삶을 누릴 수 있는 상품에 과감하게 지갑을 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른바 2만불 시대 소비성향인 '가치소비'가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이마트는 7일 '2006년 소비 트렌드'를 분석해 보니 중·서민층이 생필품을 구매할 때 '필요성'보다는 '상품 가치'를 더 중요시 여기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이마트가 올 1월부터 11월까지 판매했던 모든 상품을 2,145개 항목으로 분류해 전년 동기 대비 매출 신장률을 집계해 결과 LCD TV가 1,011.5%로 가장 높은 매출 상승률을 기록했고 ▦프리미엄 양문형 냉장고(103%) ▦초밥(96.6%) ▦PDP TV(73.3%) ▦멀티형 에어컨(28.4%)이 2~5위를 차지했다.

이어 ▦레드와인(21.5%) ▦올리브유 같은 고급유(19.6%) ▦초콜릿(15.3%) ▦고랭지 바나나(14.7%) ▦흰우유(13.1%)가 고신장 상품으로 10위권 안에 들었다.

이들 상품은 고급스러움, 디자인성, 고품질을 갖춘 '가치형 상품'으로 저렴한 가격과 실속 이미지의 생필품과 달리 현재보다 한단계 향상된 생활 수준을 상징하는 상품이라는 공통점을 지녔다.

이마트는 "이들 상품이 인기를 끈 이유는 차별화 된 가치를 통해 좀 더 고급스러운 생활 수준을 누리고픈 소비 심리가 크게 작용했기 때문"이라며 "선진국에서 보여주었던 전형적인 2만불 시대형 소비 성향"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보면 LCD와 PDP는 일반TV(HD, 프로젝션 포함)를 압도했으며, 멀티형 에어컨은 슬림형 에어컨을, 프리미엄 냉장고는 백색 냉장고의 매출을 눌렀다. 초밥도 전통적으로 인기를 끌던 김밥, 튀김류, 순대의 신장세가 주춤한 가운데 급신장했다. 웰빙형 상품으로 분류되던 레드와인이나 올리브유도 이제는 중산층 이상의 생활 필수품으로 자리잡았다.

초콜릿은 카카오 성분이 많은 다크 초콜릿이 고급 간식으로 부각된 반면 서민형 간식거리인 껌과 사탕은 전년대비 매출이 줄었다. 수입바나나도 고도가 높은 지역에서 자라 맛이 달고 찰진 고랭지 바나나가 일반 바나나보다 많이 팔렸다. 흰우유는 고선도, 성분 강화 등을 통한 신제품 출시로 과즙우유, 커피우유 등의 가공우유를 누르고 매출 신장세를 보였다.

이에 비해 매출 하락 상품을 살펴보면 가치 중심의 2만불 시대형 소비 성향은 더욱 뚜렷하게 나타난다. ▦슬림형 에어컨(-48.3%) ▦일반 TV(-38.7%) ▦데스크탑 PC(-18.5%) ▦스낵(-18.0%) ▦디지털카메라(-17.2%)가 매출 하락 10위권에 들었다. 모두 저렴한 가격과 실속을 앞세우며 대중적인 인기를 끌던 보급형ㆍ대중형 상품으로, 업그레이드 소비 성향에 밀려 저조한 매출을 기록한 것이다.

아울러 매출 감소폭이 컸던 이유식, 분유, 쌀 등은 출산율 및 소비 감소로 아예 시장 규모가 축소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마트 마케팅팀 이갑수 상무는 "중·서민층의 소비 성향은 소득의 감소 여부, 심리적인 불경기 등과 관계없이 선진국 중산층의 소비 경향이 정착된 것으로 판단된다"며 "고객의 업그레이드 소비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프리미엄 상품 판매비중을 과감히 늘리겠다"고 말했다.




홍준석 기자 jshong@sed.co.kr

[서울경제 2006-12-07 16:27]    

결국 마트는 고급화됨에 따라 백화점과의 포지셔닝이 겹치게 될 것이 뻔하다. 편의성이라는 측면에서 볼 때 원스톱 쇼핑을 소비자들이 원하기도 하고...

마트야 좋겠지만 백화점 입장에서는 다소 난감한 상황이 아닐 수 없다. 물론 이마트와 롯데마트를 갖고 있는 신세계와 롯데는 마트 중심으로 가치이전만 하면 되겠지만 전통적인 no1 이라고 자부하던 현대백화점은 심각하게 고민할 시점인 듯 하다. 갤러리아 백화점은 압구정점이 워낙 특화되어 있어 작고 크게 벌면 그만이지만 현대백화점은 그러기에는 너무 규모가 크다.


Posted by honeybadger 트랙백 0 : 댓글 0
유통권력,제조업체 눈물을 팝니다

미국의 월마트의 경우도 납품업체에 대한 강력한 푸쉬가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월마트야 자사의 비즈니스 전략에 대한 강요의 성격이 강하지만 국내 기업의 경우는 관행의 경향이 더 큰 것 같다. 하지만 어쩌랴 그 만큼 마트의 파워가 절대적인 것을... ...

어디든 힘있어야 당당할 수 있다. 마트를 대체할 유통 수단은 없는 것일까?
Posted by honeybadger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