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킨도너츠가 도너츠를 빼고 시험대에 오르다. 


이병헌이 그 큰입으로 던킨도너츠를 맛있게 먹던 인상 깊은 광고가 17년 전이다. 당시만 해도 꽤 젊고 고급스러운 이미지였지만 지금은 글쎄... 개인적으로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는 지하상가 매장이다. 저렴한 도너츠와 값싼 커피를 파는 곳. 그동안 시대에 맞게 적절한 제품 변경과 포지셔닝 이동을 하지 못했고 정체된 상황에서 고급스러운 경쟁 브랜드들이 나오면서 상대적으로 저급한 이미지로 하향했다. 아마도 브랜드 네임에서 도너츠를 빼고 주력 제품을 전환하는 것도 그 상황에 대한 대안일 것이다. 그런데 개인적으로는 그 결과 별로 좋을 것 같지 않다. 미국에서의 상황이 어떤지 모르겠지만 아예 카테고리와 그레이드가 다른 경쟁자 설정부터 잘못되었고 그에 따라 마음에는 들지 않겠지만 그나마 갖고 있던 가장 큰 자산을 버리는 격이랄까? (파괴적 혁신이 될는지도 모르겠지만...) 

무엇이 되었든 가장 큰 자신인 도너츠에서 시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도너츠라는 제품 카테고리의 통념을 깨트리는 새로운 제품을 개발하던, 스타벅스 타겟이 아니라 도너츠가 소구될수 있는 타겟층을 재설정하고 그에 집중하던, 여튼 도너츠 기반 위에서 파괴적 혁신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본다. 정말 커피와 같은 식음료 시장을 장악하고 싶다면 차라리 난 던킨도 버리고 새로운 브랜드로 승부하는 것이 더 나은 선택일 것 같다. 도너츠 이미지가 싫어서 버린다면 연관성이 높은 던킨은 뭐하러 가져가나? (수많은 매장과 높은 인지도 때문이겠지만) 



Posted by honeybadger 트랙백 0 : 댓글 0